HOME > 고객지원 > 회사뉴스

공지사항상세내용입니다
제목 PCB시장 올 6조 규모
작성자 관리자
첨부파일      

플렉서블 PCB, BGA 등의 성장에 힘입어 올해 인쇄회로기판 생산금액이 6조원대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.

한국전자회로산업협회(회장 박완혁 KPCA)에 따르면 올해 PCB 생산 금액은 지난해보다 약 8%성장한 6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고 18일 밝혔다.

생산량 또한 전년 대비 약 20% 증가한 1800만m2 규모라고 설명했다.

PCB 직수출의 경우 올해 21억 3000만달러 규모가 예상되며, 주요 수출국으로는 중국, 말레이시아, 대만 등 아시아 지역이 총 수출액의 80%이상을 점유할 것이라고 예측했다.

KPCA는 중국의 경우 2005년부터 2007년까지 수출액이 약 2배씩 증가했지만, 유럽 수출액은 2005년 1억 1200만달러에서 연평균 18%씩 감소해 2007년에는 75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.

간접수출을 포함한 총수출도 2007년 대비 18% 증가한 4조 1000억원으로 추정하며, 고부가제품인 빌드 업, IC 서브스트레이트의 성장세가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했다.

올해 한국으로 수입되는 PCB 또한 증가세를 보일 전망이다.

지난해 국내 총 수입액은 16억 7000만달러로 중국 제품이 가장 많이 수입됐으며, 그 뒤를 일본, 대만이 뒤쫓고 있다. 대만 업체들의 중국 진출로 대만에서 수입되는 PCB 수입액은 감소했지만 중국산 제품은 지난해 6억 5000만달러로 크게 늘었다. 이는 중국이 제품의 가격경쟁력을 우위로 로우앤드, 미들급 제품을 다량 출시한 데 기인한 것이라고 협회측은 밝혔다.

한편 국내 PCB산업 종사자는 지난해 대비 약 2% 증가한 1만 6500명으로 조사됐으며, 이 중 남성 비율이 70%로 나타났다. 현장 근무인력은 전체 인력의 70%인 1만 1000여명으로 나타났고, 기술인력은 21%인 3500명 수준으로 여전히 임가공 형태의 인력구조를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.


디지털타임즈 길재식기자